성명학 해설
  1. 즐겨찾기
  2. home
  3. 고객센터
  4. 사이트맵
상담전화
정수특허작명
고객만족신뢰와정성
고문법률변호사
유니세프
사랑의열매

/۸ı



▶ 작명과 성공할수 있는이름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8-08-09
파일 :
▶ 작명과 성공할수 있는이름

영혼과 육신을 지닌 존재로 한 평생을 살아가는 인간에게 이름은 대단히 중요하다.

한 인격체를 대표하는 것이 이름이라는 사실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으리라. 우주의 만물 가운데 이름을 지니고 있지 않은 것이 있던가?

이름은 한 사람을 대표하고 그 실체(實體)를 표현하는 상징물이다.

또한 사주는 운명학에서 보았을 때 태어나면서부터 정해져 바꿀 도리가 없는 것에 비해 이름은 개명,작명을 통해 길(吉)한 것으로 선택함으로써 개인의 운명을 변화시키고 그 흉(凶)함을 덜 수 있다.

성명학을 그저 점술(占術)의 일종으로 취급하여 미신으로 치부하던 때도 있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사람의 이름은 그 사람의 성격과 생활의 성패를 예측하고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믿고 있다.

송나라의 문인 구양수는 범은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호사유피-(虎死留皮)인사유명-(人死遺名)이라는 말을 후세에 전하였다.

좋은 이름을 짓는 것은 한 인간의 존엄성을 영원히 지켜주는 위대한 창작이다.

이름을 잘못 지으면 무거운 짐을 짓고 가는 것과 같다.

사람이 태어나서 한 평생을 살다가 가는 동안에 나를 대변해주는 이름을 함부로 지어서야 되겠는가? 특히 요즘 들어서는 몇 달 몇 주 배우고도 너나 나나 다들 이름 전문가라고들 한다. 그러나 정말로 그 중에 전문가가 얼마나 될까 극히 의심이 간다.

필자는 이름을 잘못 지어서 패하는 흥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그러기에 무엇보다도 이제 막 세상에 빛을 보고 태어나서 첫 발을 내딛는 소중한 내 아이에게 자신을 대변해주고 평생을 함께 할 이름을 아무렇게나 지어 주어야 되겠는가?

이름을 짓는 철학자나 자녀를 둔 부모들은 한번쯤 생각해 보고 잘 알아보아서 이름을 지어야 할 것이다.

오시는 손님 한분 한분이 잘 되어야 제가 산다는 일념 하나로 이름을 짓는다는 생각보다는 한 사람의 인생을 만들어 간다는 의지로 명예를 걸고 이름을 짓고 있으며 언론과 방송매체에도 수십번 나가 방송하였다.오랜 노하우와 경력을 바탕으로 확실한 이름 좋은 이름을 지어줄 것이다.


이름을 잘 지으면 성공 할 수 있다.

즉 좋은 이름이란 성을 포함해서 이름 두 자를 포함하여 불려지는 명칭이며 우주의 불가사의한 이치로 모체 속에서 생명이 잉태되어 이 세상에 태어나서 인생에 삶을 살아가기부터 부여받는 것이 이름인 것이다.

사람은 이 세상에 태어나 죽을 때까지 수많은 조화와 변화를 겪으며 살아가고 있다.

이 세상에 산다는 것은 인생길을 목적도 없이 달려가고 있는 것과 같다. 그러기에 때론 올라가기도 하고 내려가기 하며 험하고 가파른 산길도 가기도 한다. 고속도로를 달릴 때도 있으며 가파른 언덕을 기어 올라가기도 하며 평탄한 길을 달리기도 할 것이다.

그런 인생 삶 속에서 언젠가 산길이고 절벽 고속도로인지를 안다면 흉을 피하 길운만을 선택하여 미래에는 즐겁고도 행복한 인생을 살 수 있을 것이다. 삶의 인생 속에서 흉을 피하고 길운만을 맞이할 수 있을까?

평생 나와 함께하고 나 자신을 대변하여 수없이 불려지는 이름은 자신에 사주,십간과,지지와,음양오행,수리,부모형제 집계가족의 유무를 살피고 맞추어서 함께 분석하여 보충하여 준다면 강을 건널 때 배를 준비하여 건너는 것과 같다. 추운 겨울에 따뜻한 방안에 앉아 있는 것도 같은 것이다.

이름은 간단하게만 생각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될성싶은 인물은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하였듯이 이름이란 봄 햇살을 받으면서 힘 있게 솟아 오르는 푸른 새싹이 돋아나 꽃을 피워 온 세상이 기쁘고 행복하게 하듯 꽃이 피고 열매를 맺어서 결실하는 능력을 미리 훌륭하게 평가받는다고 할 수 있다.

이름은 푸른 새싹이 건강하고 튼튼하게 자라 날 수 있게 도와주는 미풍 같은 것이다.

[이름과 혹세무민 여자이름 21획, 23획 과부,이혼,사별 혹세무민 사기조심]

*여자 이름에 21획이나 23획이 들어 있으면 대흉이라고 주장하고 무조건 개명을 부추기는 사람들이 있다면,혹세무민(惑世誣民)하여 돈벌이에 눈이 먼 사이비들의 고도의 사기상술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름과 혹세무민 대표적인 실증사례

1) 보건사회부 장관을 지냈던 金(8획) 正(5획) 禮(18획) 장관 이름의 元格이 23획입니다. 가정에서는 훌륭한 주부였으며, 사회적으로는크게 성공한 분입니다.

2) KBS 9시 뉴스 앵커인 黃(12획) 炫(9획) 晶(12획) 아나운서의 이름은 元格과 亨格이모두 21획으로 중복되어 있습니다.

3)'미국대입수능시험 (SAT 1)'에서 만점을 받고 미국의 3개 대학으로부터 연 3만 2000-3만 9000달러씩 4년간 전액 장학금을 약속 받고 미국 유학을떠나게 된 李(7획) 美(9획) 瑛(14획) 양의 이름도 元格이 23획이고 利格도 21획으로 중복되어있습니다.

4)40회 사법시험 최종 합격자 중 여자 합격자 43명중 약 40%에 해당하는 17명이나 21획과 23획으로 되어 있습니다.

누가 이름을 마음대로 짓는가(정수성명학자)

대통령,장관,국회의원,대기업회장,연예인,미스코리아,스포츠스타 사주운세와 이름 30년간 성명학연구하는

정수 성명학자가 직접 특수작명합니다.

대다수 철학관,작명소처럼 작명어플이나 인터넷프로그램으로 절대 작명하지 않습니다.

-정수역학연구소 이름박사 정수

문의 :1661-0805(정수역학연구소)

이전글 : ▶ 이름이 좋으면 성공한다   /   다음글 : ▶ 정수 특별작명법(特別作名法)특허출원

상담바로가기
quick menu
원장경력
유명인작명
상담항목
고객후기
오시는길
정수출판서적